•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같은 교회’ 남경필 김진표, 신자들은 누굴 찍나

  • 기사입력 2014-05-12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지사 후보로 김진표 의원이 확정됨으로써 경복고 선후배 사이인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과 새정치연합 김진표 의원이 경기도지사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됐다.

이들은 또 같은 교회에 다녀 남다른 관심을 끈다.

김진표 의원은 11일 오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48.2%를 득표해 30.7%를 얻은 김상곤 후보를 17.5%p 앞섰다. 3위는 원혜영 후보로 22.1%를 얻었다.

박근혜 정부 심판론을 펼친 김 후보의 경선은 선거인단 공론조사와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해 선출했는데 김진표 후보가 모두 앞섰다.

3선 의원인 김진표 후보는 행정고시(1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교육 부총리를 지낸 당내 대표적인 정책통이다.

▲[사진=JTBC 화면]

반면, 남경필 후보는 1998년 부친인 남평우 전 의원이 작고하면서 치러진 수원시 병(팔달구) 보선에서 젊은 나이(당시 33세)로 승리한 뒤 19대 총선까지 내리 5선에 성공한 인물이다.

두 후보는 같은 교회의 교인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두 사람 모두 수원중앙침례교회에서 김진표 후보는 장로, 남경필 후보는 집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자들이 누구를 찍을지도 관심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