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분쟁
  • 남중국해 긴장 속 베트남 곳곳서 反중국 시위 확산

  • 기사입력 2014-05-11 13: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남중국해 분쟁 도서에서 중국과 베트남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베트남에서 반중국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이 최근 석유시추를 추진 중인 남중국해 분쟁도서에서 베트남과 중국의 선박이 연쇄 충돌, 부상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주말 동안 베트남 곳곳에서 중국을 비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베트남 시민 500여명은 11일 수도 하노이 도심의 중국 대사관 주변에서 중국의 분쟁도서 시추작업을 비난하는 시위를 벌였다.

대사관 건너편의 공원에는 중국 정부를 비난하는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가 내걸리기도 했다.

이들 시위대는 중국이 남중국해의 파라셀 군도(베트남명 호앙사, 중국명 시사군도)에 일방적으로 석유시추 장비를 설치했다며 즉각적인 철수를 요구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시위 현장에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 상당수 공안이 배치됐으나 물리적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남부 경제수도 호찌민에서는 이날 중국의 석유시추를 비난하는 시위가 이틀째 발생했다고 일간지 뚜오이쩨 등이 보도했다. 이들 시위대는 중국 총영사관 앞에서 베트남 국기를 흔들고 중국의 시추 장비 철수를 요구했다. 또 중부 후에와 관광도시 다낭에서도 중국의 도발과 불법행위를 비난하는 시위가 벌어졌으며 곳곳에 반(反) 중국 플래카드가 내걸렸다.

베트남 불교 공동체 VBS는 북부 닌빙성에서 한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의 석유시추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는 국제법 위반행위라고 비난했다.

한편 파라셀 군도 주변의 석유시추 현장에서는 중국 선박들과 베트남 초계함이 잇따라 충돌, 베트남 연안경비대 측의 부상자 수가 9명으로 늘어났다고 VN익스프레스 등이 보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