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시립미술관 “지난해 수집한 새 컬렉션을 소개합니다”
[헤럴드경제=이영란 선임기자] 서울시립미술관(관장 김홍희)이 지난 한해 동안 수집한 새 컬렉션을 소개하는 ‘선물’전을 15일 개막했다.
이번 전시에는 작년에 새로 수집한 237점의 작품 중 회화, 사진, 조각, 설치, 뉴미디어 등 60여 점이 포함됐다.

전시는 박스 F, P, M 등 3개 섹션으로 짜여졌다. 박스 F에는 김인순, 김진숙, 윤석남, 정정엽의 작품이 내걸렸다. 1980∼90년대 한국 페미니즘 미술을 주도했던 중견 여성작가와 동시대 젊은 여성작가들의 작품이 어우러져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윤석남 설치작품 ‘어머니의 이야기’. [사진제공=서울시립미술관]

박스 P에서는 회화의 가치에 주목한 작업과 시각예술의 본질에 대한 고민을 응축한 일련의 작품이 포함됐다. 장르는 회화, 사진, 조각, 설치 작품 등 다양하다.

박스 M에서는 1960년대 실험미술에서부터 동시대 사회문화 담론을 성찰한 김구림, 박경주 등의 미디어, 설치, 사진작품이 내걸렸다. 전시는 6월 1일까지. 02-2124-8868.

yr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