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안철수 “진보와 보수 균형 이뤄야 정치선진국”

  • 기사입력 2014-04-12 1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진보와 보수가 균형을 이룰 때 정치선진국이 될 것입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진보와 보수의 균형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12일 대구에서 열린 김부겸 대구시장 예비후보 사무소 개소식 축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하며 “새는 결코 한 쪽 날개로 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가 힘든 것에는 수 십 년 지역을 지배해 온 여당의 책임이 있음에도 시민들은 꾸준히 집권 여당 후보만 선택해 왔다”면서 “이제는 달라져야 하고 새정치민주연합도 달라지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김부겸의 도전이 계란으로 바위치기라는 얘기도 들었지만 바위는 죽은 것이고 계란은 살아있는 것”이라며 “김부겸 후보는 기득권과 지역주의의 벽을 넘을 것이고 기적은 반드시 현실이 될 것”이라고 김 후보를 독려했다.

김 후보는 이날 개소식에서 “민주화 세력과 산업화 세력이, 진보와 중도와 보수가, 미래와 과거가, 어르신과 젊은이들이, 부자와 가난한 사람들이 함께 사는 길, 상생의 길, 하나가 되는 길을 모색해 가는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손학규ㆍ정세균 전 민주당 대표, 김두관중앙공동선대위원장,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 이강철 전 청와대 수석, 박찬석 전 경북대총장, 이재용 전 환경부장관, 이학영 의원 등 정계 인사들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