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철수 “대통령 불내놓고 동네사람 보고 끄라고 하는 격”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8일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논두렁에 불났는데 불낸 사람이 동네 사람 알아서 끄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는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면담을 신청했음에도 자신을 만나주지 않은 박 대통령을 향한 안 대표의 느낌을 표현한 것이다.

안 대표는 박 대통령의 기초공천폐지 약속 파기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비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은 헌법과 민주주의 수호자이며 공정한 선거관리자인데 대선공약 약속파기로 역사상 유례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한 선거에서 여야가 2개 규칙으로 불공정 선거를 하고 있다. 마치 고속도로와 가시밭길에 견줄만한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청와대는 안 대표가 대통령에게 제안했던 회담 요청에 대해 거부 입장을 공식 통보했다. 청와대 박준우 정무수석은 안 대표를 만나 “그동안 대통령은 여야 대표와 국정현안을 논의하고자 몇 차례 회동을 제안했으나, 유감스럽게도 공식 회동이 실현되지 않았다”며 “기초 공천제 폐지 사안은 공직선거법을 개정해야 하는 사안으로서 여야가 논의를 통해 국회에서 논의하는 것이 선결돼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밝혔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