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DGIST 황대희 교수팀, 초기 당뇨병 환자 내장지방 신호물질 첫 규명

  • 기사입력 2014-04-01 15:44 |대구경북=김상일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황대희 교수팀이 초기 당뇨병 환자 내장지방 신호물질을 최초로 규명했다.

DGIST는 뉴바이올로지전공 황대희 교수팀과 분당서울대병원 최성희 교수, 서울대 의대 내과 박경수 교수, 고려대 화학과 이상원 교수팀이 공동으로 당뇨병을 조기에 치료할 수 있는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신호물질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1일 밝혔다.

황 교수팀이 규명한 신체 내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신호물질은 당뇨병, 비만, 심장질환 등 대표적인 성인병 만성질환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아디포사이토카인(adipocutokines) 신호물질은 당뇨병 등의 질환을 대사적으로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꼽혀왔다.

당뇨병을 초기에 치료하기 위해서는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수천여개의 단백질 신호물질 가운데 당뇨병과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신호물질을 규명하는 것이 중요했었다.

황 교수팀 등이 진행한 이번 연구는 정상인과 초기 당뇨병 환자의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신호물질의 차이점을 분석했고 이중 당뇨병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 6개의 신호물질을 찾아냈다.

황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발견한 물질은 지방세포의 크기를 조절하는 물질, 유리지방산의 산화 및 연소를 돕는 물질, 인슐린 신호전달체계 및 인슐린 작용을 증가 혹은 저해하는 물질 등으로 향후 당뇨병 검사 및 치료에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당뇨병 진단을 받은 지 5년을 넘지 않고, 약을 복용한 적이 없는 초기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해 향후 당뇨병 조기 치료의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병 초기에 내장지방에서 분비되는 단백질 신호물질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의미가 크다”며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당뇨병 환자들을 조기에 치료하고 질병의 원인을 분석하는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이번 연구는 전체적인 내장지방 조직을 지방세포와 혈관, 염증세포 등으로 분리하지 않고 분석한 연구로서, 당뇨병과 관련된 내장지방의 단백질 후보군 4000여개를 발굴한 최초의 연구로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단백질체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분자 세포 프로테오믹스(Molecular and Cellular Proteomics)’지 3월호에 게재됐다.

smile56789@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