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용산구, 중증정신장애인 재활프로그램 운영

  • 기사입력 2014-02-21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중증정신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주간재활프로그램인 ‘희망찬 내일학교’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희망찬내일학교는 용산구 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주관하는 중증정신장애인 증상 완화 프로그램으로 전액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세부 프로그램으로 음악치료, 무용치료, 인지재활훈련, 사회기술훈련, 정신건강교육, 자치회의, 지역사회 적응훈련, 자조모임, 취업준비훈련 등이 있으며 시간표에 따라 진행된다.

참여자는 전화로 접수하고 정신보건전문요원의 1차 대면상담 후 센터에 등록할 수 있다. 교육장소는 옛 용산구청 원효로청사 보건분소 2층으로,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재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과 가족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