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소치올림픽] 미국 봅슬레이 선수가 자꾸 감금되는 까닭은…?

  • 기사입력 2014-02-11 15: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욕실에 갇혀 문을 부수고 탈출해 화제가 된 미국 봅슬레이 선수가 이번엔 승강기에 갇혔다.

미국의 봅슬레이 선수 조니 퀸(31)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승강기 문을 억지로 열려는 듯한 자세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승강기에 갇혔다면 아무도 믿지 않겠지만 팀 동료 닉 커닝햄과 기술감독 데이비드 크립스에게 물어보라”는 덧붙이며 ‘진짜임’을 알렸다.

비슷한 시간 커닝햄(29)은 자신의 트위터에 “승강기 문이 고장 났고 갇혔지만 퀸과 같이 있다. 그와 함께여서 다행이다!”는 글을 올리며 퀸의 말을 뒷받침했다.

크립스 기술감독 역시 트위터에 “승강기에 갇혔다. 퀸이 우리를 빼줄 수 있을까?”라고 썼다.
 
[사진=크립스 기술감독 트위터]


퀸은 지난 8일 갇힌 욕실에서 탈출한 경험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샤워를 하던 중 문이 잠겼고 열리지 않았다”면서 “도움을 청할 전화도 없었기에 봅슬레이 훈련을 하면서 익힌 밀기 기술을 사용해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당시 그가 올린 사진을 보면 숙소 욕실 문 가운데가 부서져 있으며 뻥 뚫린 상태였다.

하지만 퀸이 또 한 번 문을 부수고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한 동료들의 바람과 달리 철제로 된 승강기 문은 얇은 합판 구조의 욕실 문처럼 박살 내기가 어려웠던 모양이다.

퀸 일행은 트위터에 사진과 글을 올린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퀸이 참가하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의 남자 봅슬레이 경주는 오는 17일 오전 1시15분 시작한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