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슈탐구]월화극 정상 '기황후', 배우들 열연에 연일 '승승장구'

  • 기사입력 2013-12-04 08: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20%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KBS2 '미래의 선택'의 부진과 새로 시작한 SBS '따뜻한 말 한마디'의 약진도 있지만,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기황후' 배우들의 열연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극중 기승냥(하지원 분)은 남장여자의 인생을 살면서는 의리 있고 털털하면서도 승부욕 강한 모습으로,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두 남자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잡았다.

이후 그는 원나라로 끌려가던 중 여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본래의 가지고 있던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특히 하지원 특유의 액션 연기와 감정 연기가 어우러지며 승냥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창욱은 극 중 어설프고 허당기 많은 황제 타환 역을 맡아 웃음과 안타까움을 오가는 극과 극의 모습을 선사하고 있다. 타환은 허울뿐인 황제 자리와 의미 없는 궁 생활에 외로움을 느끼며 시시틈틈 왕의 자리를 노리는 세력들을 방어하기 위해 일부러 더 어설픈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던 중 우연히 황실에서 다시 만난 승냥에게서 지난 날 고려에서 함께 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마음의 안식을 얻고자 했다. 그는 거짓 증언으로 승냥의 아버지와 고려를 위험에 빠트린 바 있다.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이들로 인해 피할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된 그의 모습은 모종의 연민마저 느끼게 한다.

반면 주진모는 선 굵은 왕의 카리스마를 선보이면서도 승냥에게는 한 없이 약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적 앞에서는 용감무쌍하며 나라와 백성을 사랑하는 성군의 모습이 주진모 특유의 분위기와 어우러지며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냈다.


이와 더불어 상황에 가로막혀 애틋함을 자아내는 승냥과 왕유(주진모 분)의 케미, 계속되는 운명적 만남에 마음을 빼앗겨버린 타환(지창욱 분)의 모습은 극을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밖에도 백진희, 정웅인, 김서형, 이문식, 김영호, 진이한 등 내로라하는 연기 실력을 가진 배우들의 열연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기황후'는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극 강자로 떠오름과 동시에, '사극 명가' MBC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이제 막 드라마의 초입부 문턱을 넘은 '기황후'가 앞으로 남은 긴 여정에도 그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chojw00@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