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차난 심각’ 용산구 보광동에 공영주차장 들어선다

  • 기사입력 2013-11-28 09: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서울 용산구가 주차난이 심각한 보광동 일대에 공영주차장 조성을 완료,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

보광동 123번지에 조성된 공영주차장은 630㎡(190평) 넓이에 총 23대(일반승용차 21대, 경차 2대)를 주차할 수 있는 규모다.

보광동 일대는 등록 차량 수 대비 주차공급 비율이 지난해 기준 56.9%로 용산 지역 16개 행정동에서 가장 낮았다. 또 주거 형태가 아파트가 아닌 단독, 다세대 등 저층 주거지역이 많아 주차난이 심각해 민원이 다수 발행하고 있는 곳이다.

해당지역은 최근 지가가 급격히 상승하고 위치도 한남재정비촉진지구에 포함돼 있어 주차장 조성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구는 지난 3월부터 보광동 일대 공영주차장 건설을 위한 작업에 돌입, 주차장건설 계획수립과 공유재산심의를 완료하고 4월에 투자심사 가결과 동시에 구의회로부터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승인받았다. 이어 토지매입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9월부터 공사에 돌입했으며 최근 주차장 조성을 완료했다. 사업 예산은 약 38억 규모이며 구비 100%다.

오는 29일 오후 2시에 준공식이 열릴 예정이며 12월 1일부터 정상 운영한다. 준공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을 비롯해 주민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주차장 조성으로 인해 반경 300m 이내의 주차장 공급 비율이 87.7%에서 89.7%로 2%가량 상승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ih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