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슈탐구] '기황후' 시청률 1위의 힘? 지창욱-주진모 반전 연기 덕

  • 기사입력 2013-11-26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 고공행진 중이다. 이러한 인기 요인에는 주연 배우 지창욱과 주진모의 반전 연기가 크게 작용했다.

지창욱은 극 중 어설프고 허당기 많은 황제 타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타환은 허울뿐인 황제 자리와 의미 없는 궁 생활에 외로움을 느끼고 있다. 시시틈틈 왕의 자리를 노리는 세력들을 방어하기 위해 일부러 더 어설픈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자신의 목숨과 권력을 소중히 여기는 캐릭터로, 거짓 증언을 해 승냥(하지원 분)의 아버지와 고려를 위험에 빠트린 바 있다. 그러면서도 내심 승냥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며 향후 러브라인을 예고케했다.



특히 지창욱은 허술하면서도 권력에 갈증을 느끼는 왕 캐릭터를 그간의 반듯한 이미지에서 벗어난 연기력으로 소화하고 있다. '무사 백동수', '총각네 야채가게', '다섯 손가락'에서 선보인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신선함마저 자아내는 중이다.

반면 주진모는 자신에게 잘 맞는 왕유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매력을 발산 중이다. 그동안 다수의 작품 속에서 카리스마를 발산한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의 흐름을 돕고 있다.

적들 앞에서는 온갖 용감무쌍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승냥에게는 한 없이 약한 왕유를 농 익은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월화극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기황후'. 만약 지창욱과 주진모의 시너지 효과가 없었다면 이 같은 값진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을지 미지수다.

양지원 이슈팀기자 /jwon04@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