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슈기획] 하지원-주진모-지창욱-백진희, '기황후' 살리는 일등공신

  • 기사입력 2013-11-20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인기 고공행진 중인 가운데 주연 배우들의 연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먼저 하지원은 극 중 기승냥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애절함을 오가는 캐릭터를 절제된 연기로 그려내고 있다.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날 선 모습을 보이다가도 왕유(주진모 분) 앞에서는 한 없이 약해지는 기승냥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과시 중이다.

기승냥은 원나라에 팔려가 궁 생활을 시작하지만, 궁 안에서도 절대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스스로를 지킨다. 이는 곧 황후 자리에 앉았을 때 기승냥이 어떤 카리스마로 모두를 압도할 지 알려주는 대목.



그런가하면 주진모는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슬픔을 가진 약소국 지배자 왕유로 호연을 펼치고 있다. 약소국 폐주지만, 냉철하고 날카로운 왕으로 원나라에서도 기죽지 않은 모습으로 진정한 '왕'을 표현하고 있는 것.

마치 몸에 잘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자연스러운 연기로 왕유를 그려내고 있다는 평가다.

'기황후'를 통해 연기변신에 나선 지창욱은 그동안 씩씩하고 바른 이미지를 완벽히 벗어냈다. 원나라 왕 타환으로, 때로는 비열하게 때로는 허술한 매력을 발산 중이다.

철없는 왕이지만 기승냥에게는 온갖 애정을 쏟아내는 타환을 힘을 뺀 연기로 표현하고 있다.

백진희 역시 '기황후'에서 그간의 귀엽고 청순한 이미지와 상반되는 타나실리 역으로 신선함을 자아내고 있다. 천방지축 안하무인 타나실리를 자연스럽게 소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전작 MBC '금 나와라 뚝딱' 정몽현과 상반되는 캐릭터로 흥미를 더한다.

이처럼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진 '기황후'는 빠른 전개와 참신한 스토리 구성으로 월화극 강자의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양지원 이슈팀기자 /jwon04@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