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젊은 명의들⑤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김대준 교수>

  • 기사입력 2013-11-18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흉부외과의사는 내 운명, 교만해지지않고 실수 안하게 늘 기도합니다”

‘의사의 꽃’ ‘칼잡이’... 흉부외과 의사를 묘사하는 애칭이다. 일반인들이 의사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말해보라면 막연히 흉부외과 의사를 꼽을 만큼 흉부외과 의사는 메디컬드라마의 단골 주인공으로도 등장한다. 뉴하트, 외과의사 봉달희, 현재 방영중인 메디컬탑팀 등 많은 드라마에서 소재가 될만큼 역동적이고 다이나믹한 분야이기 때문이다.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김대준 교수(46)와의 인터뷰도 바쁜 수술일정으로 간신히 1시간여를 낼 정도로 어렵게 이루어졌다. 김 교수의 진료영역은 폐암을 비롯한 식도암, 종격동종양으로 주 관심 분야는 조기 폐암 치료와 흉강경 로봇 수술이다. 폐암과 식도암 수술에서는 국내에서가장 앞서가는 권위자이면서 최근 폐암 수술에 도입된 로봇 수술의 선두주자이기도하다.


세브란스병원 폐암전문클리닉의 팀장이기도 한 김 교수의 주전공은 ‘폐암’이다. 초기폐암의 경우 기존에는 절제만으로 거의 99%가 완치됐지만 이 경우 폐의 상당부분을 제거해야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CT소견에서 보인 모양과 수술실 병리소견을 토대로, 폐엽을 모두 자르지 않고 흉강경으로 보면서 선택적으로 한 구역만을 절제해도 거의 비슷한 효과를 보일만큼 치료법이 발전했다.

김 교수는 최근 진행된 폐암에서 아바타 모델을 이용한 개인별 맞춤치료에도 도전하고있다. 김 교수는 “수술시 얻은 환자의 암세포를 쥐에게 이식하여 증식시키고, 각 쥐에게 항암제(신약 포함)를 투여하면 어떤 약물이 그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지 알 수 있다”라며 “이를 통해 개인별 맞춤치료를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신약 개발 임상시험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라고 밝혓다.

김 교수는 ‘식도암’ 수술분야에서는 국내 몇 안되는 권위자이기도하다. 식도암은 수술시야가 좁고, 식도부근 림프절 신경이 매우 가늘어 이 부분을 섬세하게 절제하기는 기술적으로 매우 까다로운 분야이다. 김 교수는 2006년 7월 국내에서 최초로 식도암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2011년에는 국내 최초로 식도암 수술을 의료진들을 상대로 라이브서져리(수술생중계)로 시연했다. 김 교수의 술기를 배우고자 현재까지 일본, 대만,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여러 나라에서 연수를 다녀갔다.

김 교수는 의대 졸업후 인턴을 돌면서 원래 관심분야였던 신경외과와 흉부외과 사이에서 잠시 고민했지만 다이나믹한 흉부외과의 매력에 끌려 흉부외과를 선택했다.“대부분이 5~6시간이 넘게 걸리는 수술시간으로 몸은 힘들었지만 환자가 좋아져서 나가면 재미있었어요. 전공의때는 3,4년째 통틀어 한달에 한번 정도 집에 들어갔는데 집에 가면 오히려 불편할 정도였어요.” 이쯤되면 수술을 즐긴다고 해야할 정도로 김 교수는 천상 외과교수직을 타고난 것 같았다.

“2008년에 한 여자분이 식도암 3기로 왔는데 임파선에 암이 많이 퍼져있었어요. 식도암은 무척 고통스러운 암입니다. 3기 정도 되면 물도 삼키지 못할 정도로 고통을 호소해요. 수술 후 항암치료와 방사선 치료까지 하고나서 환자분이 울면서 몇달까지 살수있을까를 물어보더라구요. 마지막 소원이 아들딸 시집장가가는 것만 보고 죽었음 좋겠다고 했는데 수술하고 5년 다되서 그분이 선물 한보따리 사가지고 찾아왓어요. 딸 시집도 보냈다고...”

김 교수에게 흉부외과의사는 직업이라기보다 신앙처럼 보였다.


“좌우명은 ‘역지사지’입니다. 수술실에 들어갈 때는 이 사람이 우리 부모라면 어떻게 할까?라고 늘 반문해봅니다. 예전에 나이가 지긋한 한 수녀님이 폐암으로 저한테 수술을 받으셨어요. 수술 끝나고 수녀님이 고맙다고 제가 뭘해드릴수 있을까요? 라고 물으시길래, 제가 그랫죠. ‘저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첫째, 교만해지지않게 기도해주시고 두 번째는 수술할 때 ‘손실수’ 안하게 기도해주세요’라구요. 수녀님이 빙그레 웃으시면서 늘 그렇게 기도해주시겠고 말씀해주시더라구요”

“어짜다 쉬는 날에는 아내하고 서울시내 골목 구석구석을 다녀요. 사우디에 2년간 외과교수로 있을 때 아랍국가라 여자들이 바깥외출이 잘 안됐거든요. 그게 미안해서 지금은 와이프와 실컷 다니고있어요.” 김 교수는 인터뷰를 마치자 또 수술일정이 있다며 서둘러 수술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김태열 기자/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