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임내현, 여기자에 성희롱 “처녀가 임신하는 건…”

  • 기사입력 2013-07-17 14: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임내현(60·광주 북구을) 의원이 성희롱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민주당 임내현 의원은 지난 16일 일부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서부 총잡이가 죽는 것과 붕어빵이 타는 것, 처녀가 임신하는 것의 공통점은 너무 늦게 빼는 것”이라며 성적(性的) 표현이 담긴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남기자 3명과 여기자 4명이 동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 의원은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농담을 하기 전에 여기자들에게 ‘이 농담은 해도 될지 모르겠다’며 두 번이나 물었을 때 용인하는 분위기여서 꺼낸 건데 지나고 보니 적절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앞서 지난 7일 광주에서 열린 국정원 개혁 촉구 당원보고대회에서는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었다.

임 의원은 당시 도청 사건으로 하야한 리처드 닉슨 미국 전 대통령의 워터게이트사건을 언급하며 “도청보다 심각한 선거개입과 수사은폐가 발생했는데도 이에 상응하는 조처가 없다면 선거 원천무효 투쟁이 제기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의원들의 잇단 설화(舌禍)와 관련, 의원들에게 신중한 처신을 주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이슈와는 완전히 무관한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이자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김한길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 등을 비판하면서의원들에게 “아주 큰 잘못을 지적할 때일수록 더 말에 신중을 기해 빌미를 주지 말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죄의 본질이 가려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요새 막말 플레이를 보면 이런 막가파식 발언이 민주당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알 수 없다”며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자성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홍익표 전 원내대변인의 ‘귀태(鬼胎)’ 발언 파문에 이어 김경협 의원의 ‘히틀러’ 발언, 이해찬 전 대표의 박근혜 대통령 ‘당신’ 지칭 등 ‘막말 논란’으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