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류 연극 ‘한여름 밤의 꿈’, 내달 15일 개막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한류 연극 ‘한여름 밤의 꿈’이 다음달 15일부터 31일까지 서울 필동 남산국악당 무대에 오른다.

스타일 대가 양정웅 연출의 ‘한여름 밤의 꿈’은 4대륙 15개국 65개 도시, 25개 페스티벌에 초청 공연됐고 9년간 15만여명 관객을 동원한, 꼭 봐야할 ‘웰메이드’ 연극으로 꼽힌다. 2006년 폴란드 그단스크국제셰익스피어페스티벌에서 대상과 관객상을 받았고, 지난해 한국 연극 사상 처음으로 영국 런던 바비칸센터와 글로브극장에서 공연했다.

올해로 11년된 이 연극은 세익스피어의 희극 ‘한여름 밤의 꿈’을 한국 전래 육담과 해학으로 버무려 연희의 양식으로 풀어낸다. 원작에 등장하는 요정은 한국의 도깨비로 바뀐다. ‘퍽’은 쌍둥이 도깨비 ‘두두리’, 요정의 왕 ‘오베론’과 여왕 ‘티태니어’는 성(性)을 바꿔 도깨비 여왕 ‘돗’과 바람둥이 도깨비 ‘가비’로 재탄생됐다. 사랑의 미향을 맡고 엇갈리는 남녀들의 이름은 항(亢), 벽(壁), 루(婁), 익(翼) 등 우리 별자리에서 따왔다.

무대 역시 대청마루, 한지, 삼베옷, 청ㆍ홍ㆍ황ㆍ록의 색감으로 한국적 미학을 더했다. 사물악기 연주와 한국 무용이 조화를 이루며 관객과의 소통을 유도한다. 전석 3만원.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