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최고직업은 보험계리사…연봉 9800만원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의사, 변호사, 판사의 시대는 갔다(?)

미국인의 ‘최고 직업’에 보험계리사가 선정됐다. 연봉은 8만7650달러(약 9830만원)으로 비교적 높았고, 2020년까지 2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직업안내사이트 ‘커리어캐스트닷컴’이 미국의 주요 직업 200개를 평가한 결과, 최근 수요가 많이 늘어나는 보험계리사가 최고의 직업에 꼽혔다. 보험계리사는 보험회사의 위험을 진단하고 보험상품 개발과 관련해 인허가 업무와 보험료 등을 산출하는 직업이다. 커리어캐스트닷컴은 최근 보험계리사의 과학적인 분석기술이 보험업계 뿐 아니라 다른 업종에서도 수요가 많아져 공급이 따라가지 못한다고 전했다.

2위에는 생의학 엔지니어가 올랐다. 연봉 8만1540달러(9140만원), 예상 성장률은 62%로 기대됐다.

이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9만530달러), 청력검사기능사(6만6660달러), 금융설계사(6만4750달러) 등이 5위권내 들었다. 또 치과위생사(6만8250달러),장애인 재활을 돕는 작업치료사(7만2320달러), 검안사(9만4990달러), 물리치료사(7만6310달러), 컴퓨터시스템 분석가(7만7740달러) 등이 10위권에 포함됐다.

최악의 직업으로는 신문기자가 꼽혔다. 인터넷 매체에 밀려 2020년까지 성장성이 -6%으로 조사됐으며 연봉도 3만6000달러(4037만원)에 그쳤다. 이밖에 벌목꾼(3만2870달러), 직업군인(4만1998달러), 배우(시급 17.44달러), 석유굴착노동자(3만7640달러),계량기 검침원(3만6400달러 ), 여객기 승무원(3만7740달러) 등이 수입과 전망이 좋지 않은 직업군에 포함됐다.

이 회사는 미국 노동통계청과 인구통계조사, 산업계 등의 각종 자료를 종합해 연봉, 전망, 작업환경, 스트레스 등 4대 부문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평가했다.

천예선 기자/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