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새책> 톨스토이 작품 90편 전작 번역한 박형규 전 고대 교수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러시아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는 80 평생 90편의 작품을 남겼다. 일반에게 잘 알려진 ‘안나 까레니나’ ‘전쟁과 평화’를 비롯해 예술과 문학, 교육과 종교를 아우르는 그의 폭넓은 사유와 문학성은 오랜 세월 세계 각국 독자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그의 전 작품을 한데 모은 ‘레프 똘스또이 전집’(총 18권)이 러시아 교육문화센터 ‘뿌쉬낀하우스’에서 박형규 전 고려대 노어노문학과 교수의 번역으로 나온다.

‘안나 까레니나’ 출간을 시작으로 ‘전쟁과 평화’ ‘부활’ ‘유년시절’ 등 일반에 친숙한 장편소설은 물론, 시기별 단편집과 희곡집 ‘어둠의 힘’, 우화집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예술이란 무엇인가’ ‘최후의 일기’ 등 전작이 내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모두 출간된다. 특히 이번 전집은 박 전 교수가 혼자 전체 작품을 번역한 유일한 전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학전집의 경우 여러 번역가의 작품을 한데 모아 출간하는 게 일반적으로, 러시아문학의 경우 그나마 일본어와 영어로 된 작품의 중역이 많은 게 현실이다.

박 전 교수는 1956년부터 톨스토이의 ‘안나 까레니나’를 번역하기 시작해 ‘전쟁과 평화’까지 8년간 번역 작업을 끝내고 66년 출판하는 등 톨스토이 정본 번역에 앞장서왔다.


박 전 교수는 “톨스토이 문학은 러시아문학뿐 아니라 인류 공동의 문학유산이다. 세계출판연감을 보면, 세계 각국에서 나오는 책 가운데 가장 많이 출판되는 게 톨스토이 작품”이라면서 “특히 우리 문학에 외국 작가로서 톨스토이만큼 영향을 준 사람이 없는데 전집이 지금에야 나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집 가운데 ‘노은사 표도르 꾸지미치의 유고’와 ‘바실리 신부’는 초역이며, ‘부활’은 신역에 가깝다. 한 번역가의 평생에 걸친 톨스토이 문학 연구와 번역 작업의 결과로, 톨스토이 문학의 결정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집의 대본으로는 톨스토이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78년 모스크바 예술문학출판사가 간행한 22권짜리 전집과 1958년 러시아에서 완간된 90권짜리 전집이 사용됐다.

/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