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진구·김소현, 또 만난다…‘비주얼 커플’ 기대감 ↑
[헤럴드생생뉴스] 아역배우 김소현과 여진구가 새 작품에서 만난다.

4일 김소현의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김소현이 SBS 새 수목드라마 ‘사랑해도 될까요’에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상대역은 앞서 ‘보고싶다’에서 호흡을 맞췄던 여진구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랑해도 될까요’는 네 남녀의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여진구와 김소현은 고등학생 남녀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여진구는 반항기 가득한 여동주 역에 낙점됐으며, 김소현은 여동주를 짝사랑하는 이하루 역을 맡는다. 두 사람은 그간 성인 배우들의 아역으로 호흡을 맞춰왔으나, 이번 작품에서는 주연 배우로 활약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여진구와 김소현은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과 ‘보고싶다’에서 등에서 성인배우 못지 않은 연기력과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랑해도 될까요’는 드라마 ‘닥터챔프’, ‘여인의 향기’에서 호흡을 맞춘 박형기 감독과 노지설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SBS 새 수목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