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망한’ 한국 싱크탱크 경쟁력 세계 50위권내 全無
[헤럴드경제=고지희 기자]전세계 싱크탱크의 경쟁력 순위에서 한국은 상위 50위권에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산하의 ‘싱크탱크와 시민사회 프로그램’은 22일(현지 시간) ‘2012 세계 싱크탱크 보고서’를 내놓고 글로벌 싱크 탱크 순위에서 한국의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와 한국개발연구원(KDI), 동아시아연구원(EAI)를 각각 55위와 57위, 65위로 선정했다. 한국은 싱크 탱크 숫자에서도 35개에 그쳐 아시아에서 중국(429개), 일본(108개)은 물론 대만(52개)보다도 적었고 방글라데시와 같았다.

세계 1위는 미국의 브루킹스 연구소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

이어 영국 채텀하우스와 미국 카네기재단이 각각 세계 2위와 3위에 뽑혔고 스웨덴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와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국외교협회(CFR), 영국 국제앰네스티(AI), 벨기에 브뤼겔, 미국 랜드연구소,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일본국제문제연구소(JIAA)가 16위, 중국사회과학원(CASS)이 17위에 오르는 등 일본과 중국의 싱크탱크가 세계 50위권에 각각 2개, 3개가 포함됐다.

KDI는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순위에서는 15위로 비교적 높은 순위를 차지했으나 CASS(5위), JIIA(14위) 등에 못 미쳤다.KDI는 또 중국·인도·일본·한국 등 4개국이 포함된 지역별 순위에서는 CASS와JIIA에 이어 3위에 올랐고, 아산정책연구소가 5위를 기록했다.

연구 분야별 순위에서 KDI는 국내경제정책과 국제 개발 부문에서는 19로 꼽혔고 사회정책 부문에서 20위에 올랐다. 동아시아연구원(EAI)는 안보·국제 부문에서 25위를 차지했다.

국가별 싱크탱크 숫자는 미국이 1823개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429개) 인도(269개) 영국(288개) 독일(194개) 프랑스(177개) 등의 순이었다.

고지희 기자/j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