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근혜, 내 8촌 누님이야”…시의원 거짓말 논란

  • 기사입력 2013-01-23 07: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충남 보령시의회의 A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친인척을 사칭해온 일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A의원은 지난해부터 박 당선인의 ‘8촌’이라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다니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처사로 동료 의원들조차 황당해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해 11월 대천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시 보령지역 인터넷 신문과의 인터뷰과정에서 “소문에 박근혜 당선인과 4촌이라는 소문이 사실인가요”라고 질문하자 해당 A 의원은 “집안 어른이며 촌수로는 8촌간이라 누님누님 한다”고 밝힌 동영상 이후 더욱 확산되고 있다.

올해 들어서도 A의원과 보령시의회 관련 기사 등 보령지역 인터넷 상에는 ‘대통령 8촌’ 사칭, ‘경찰은 왜 묵묵부답이냐’ 등 시민들의 댓글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동료 시의원들도 황당한 발언을 한 A의원의 부도덕한 처사를 비난하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문제가 확산되자 A의원은 “지난해 대선 당시 새누리당 선거원으로서 선거운동 차원으로 친인척임을 말한 적이 있었지만 보령지역 인터넷 신문과 인터뷰에는 친·인척이라는 말은 전혀 한 적이 없다”며 “공인으로서 신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시의원이라는 공인의 신분으로 대통령 친·인척을 사칭해 허위사실을 유표한 A의원을 질타하며 자질론까지 거론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민 B(54, 보령시 동대동)씨는 “박근혜 당선인이 8촌 누나라고 거짓말을 하고 다닐 때 언젠가는 잘못될 줄 알았다“며 ”도덕적 차원에서라도 공인으로서의 공식적인 사과를 표명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한편 논란을 빚고 있는 A의원은 밀양 박씨(密陽朴氏), 박근혜 당선인은 고령 박씨(高靈朴氏)로 알려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