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아사다 마오 언니, 방송서 “김연아 고득점 이해안돼” 발언 논란

  • 기사입력 2013-01-14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일본 피겨간판 아사다 마오(23)의 친언니이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인 아사다 마이(25)가 방송에서 김연아(23)를 평가절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아사다 마이는 지난 13일 일본 TV도쿄의 소치동계올림픽 특집방송에 패널로 출연했다. 아사다 마이는 은퇴 후 아이스쇼 출연과 해설가로 활약 중이다.

이날 방송은 ‘대혼전! 소치올림픽 여자 메달은 어떻게 되나’는 부제를 달고 1년 앞으로 다가온 2014 소치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성적을 전망했다.

그러나 방송은 다분히 김연아에게 악의적이었다. 자막과 내레이션으로 “점프 실패, 넘어져도 문제없어”라며 김연아가 복귀대회에서 넘어지는 영상을 주로 편집해 방송했다. 

사진=방송 캡처


영상을 보며 한 남성 패널이 “연아씨는 어떻게 해서 저렇게 점수가 좋나요?”라고 묻자 아사다 마이는 “아아, 솔직히 모르겠어요. 왜 저렇게 점수가 나오는 건지”라며 고개를 갸웃했다.

이어 남성 패널이 “모르겠나요?”라고 재차 묻자 아사다 마이는 “모르겠어요. 저도 선수를 했지만 아무리 봐도..왜일까요. 심사위원이 (김연아를) 좋아하는 걸까요?”라고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러자 남성 패널이 “아 그런건가요? 그건 어떤 건가요?”라고 묻자 아사다 마이는 당황한 듯 “이 문제는 노코멘트로 하는 게 좋을 것같아요”라고 황급히 대화를 마무리했다.

이 영상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선수 출신으로 할 수 있는 코멘트인가” “정말 어이없다. 악의적인 편집에 개념없는 코멘트다”며 분개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이그재미너는 13일 피겨 전문가와 팬들을 대상으로 한 이메일투표에서 김연아가 2014 소치동계올림픽 금메달의 가장 강력한 후보로 꼽혔다고 발표했다. 이어 애슐리 와그너(미국)가 2위, 아사다 마오는 3위에 랭크됐다.

anju101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