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여성부 “해외 성매매 여성은 피해자”…누리꾼 비난 봇물

  • 기사입력 2012-10-03 08: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경제=채상우 인턴기자]여성가족부가 2012년 업무보고에서 해외원정 성매매 여성을 피해자라고 규정해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여성가족부가 발행한 ‘2012년도 업무 추진 계획’보고서에 게재된 해외원정 성매매 여성에 대한 내용이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거센 반발을 일으키고 있다.

‘여성이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는 평등한 사회’, ‘여성과 아동이 안전한 생활환경’ 등 10가지 계획으로 이루어진 53쪽 분량의 이번 보고서에서 ‘여성ㆍ아동 권익증진을 위한 맞춤형 지원 확대’에 대한 주요 과제로 ‘호주, 일본 등 해외 원정 성매매 피해자 보호 강화’를 제시했다.

누리꾼들은 여성부의 이같은 정책에 대해 국가적 망신을 피해자로 감싸는 규정이라며 비난했다. ‘김트루’라는 아이디의 누리꾼은 “성매매 여성을 무조건 피해자의 위치에 놓고 만들어낸 정책”이라며 “성매매 여성을 만든 건 남성이라는 여성부의 기본 골조가 이런 엉터리 정책을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납치나 강제적인 힘에 의해 해외 성매매를 하는 여성이 얼마나 될까. 대부분이 자발적인 이유일 텐데”라고 말했다.

해외 원정 성매매를 전문으로 수사해온 부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남재우(49) 팀장은 “원정 성매매를 하는 여성들은 대부분 2개월짜리 여행비자로 출국, 한 달에 2000만~3000만원씩 번다”면서 “그들 중 절반은 빚을 갚기 위해, 절반은 자발적으로 원정 성매매를 한다”고 말했다.

성매매 종사자들도 여성부의 정책에 반발하고 나섰다. 성매매 종사자들과 업주들의 모임인 한터전국연합(한터연합)은 9월 2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성매매 여성을 성매매를 강요당하는 피해자로 간주하는 여성가족부의 시대착오적인 발상이 성매매방지법이라는 한심스러운 법을 낳았습니다. 현실적으로 성매매가 필요하다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왜 여성가족부는 외면하는 것입니까?”라는 발언을 했다.

김인숙 한터 여종사자 대표는 “이 같은 정책으로 인해 해외 성매매 현상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라며 “성 노동자들은 자기결정권이 결여된 미숙아 취급을 당하며 여성가족부나 행정기관의 제대로 된 도움이나 지원을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double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