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아이폰5 출시 3일 만에 500만대…1000만대 예측 반토막

  • 기사입력 2012-09-25 0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애플의 아이폰5가 출시된 지 사흘 만에 5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출시된 아이폰 중 가장 빠른 속도지만, 사전예약 200만대 돌풍을 감안go 주말간 텐밀리언셀러(1000만대)를 기록할 것이란 기대엔 크게 못미쳤다.

애플은 지난 21일 (이하 현지시간) 미국, 호주 등 9개국에서 판매를 시작해 주말을 끼고 사흘 만에 5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폰5에 대한 수요는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실제 아이폰5는 전작인 아이폰4S가 3일 만에 400만대를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100만대 이상 더 많이 판 셈이다.

팀 쿡 CEO는 “초기 공급은 매진됐지만 매장에 아이폰5가 제대로 공급되고 있어 고객들은 온라인으로 주문을 계속할 수 있고 정해진 배달 날짜에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미리 주문한 분량은 대부분 선적했고 나머지는 10월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500만대라는 기록은 월가에서 제시한 전망치에는 크게 못미쳤다. 월가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주말 동안 아이폰5가 1000만대도 가능하다는 예측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절반 수준에 그치는 판매량이 나오자 애플 주가는 24일 오후 1.7% 떨어진 688.64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홍콩과 싱가포르가 1차 출시국이 아니었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5가 아이폰4S보다 판매량이 크게 증가한 것도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아이폰5가 예상치를 밑돈 것은 부품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공급이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윌리엄 파워 Baird Equity Research 애널리스트는 “공급부족만 없었더도 아이폰5의 판매량은 훨씬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아이폰5를 위탁생산사는 팍스콘 중국 공장이 대규모 폭력사태로 폐쇄해 애플의 공급난을 가중시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