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단신
  • ‘소식’ 해도 수명 안 늘어난다?

  • 기사입력 2012-08-31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연구팀, 칼로리 제한은 수명 연장 못 시켜

[헤럴드생생뉴스] 소식하면서 칼로리 섭취를 제한해도 수명은 연장되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미국 국립노화연구소(NIA: National Institute on Aging) 연구팀이 일단의 붉은털 원숭이들에게 평소에 먹는 양을 30% 줄이고 23년 동안 지켜본 결과 먹이를 줄이지 않은 다른 원숭이들과 비교할때 수명에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을 이끈 NIA 노화생물학연구실장 줄리 매티슨(Julie Mattison) 박사는 “먹는 양을 크게 줄인 원숭이나 줄이지 않은 원숭이나 수명은 길어야 40년 언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사람으로 비교할때 청소년에 해당하는 생후 7~14년 원숭이와 중년에 해당하는 생후 16~23년 원숭이를 대상으로 칼로리 제한 실험을 실시해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먹는 양을 줄이면 오래 산다는 통설을 뒤엎는 것으로, 2009년에 발표된 실험결과와는 크게 다르다.

NIA의 연구비 지원 아래 위스콘신-매디슨 대학 연구팀은 원숭이를 대상으로 20년에 걸쳐 같은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비슷한 수준으로 칼로리를 줄인 원숭이들이 먹는 양을 줄이지 않은 다른 원숭이들에 비해 오래 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칼로리를 제한한 원숭이들은 다른 원숭이들에 비해 당뇨병, 관절염, 게실증,심혈관질환 등 노화와 관련된 문제들이 나타나는 시기가 늦었다.

이 두 연구가 다른 결과를 보인 것은 연구 디자인의 차이에서 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위스콘신 대학 연구팀 원숭이들은 칼로리 제한 그룹과 대조군 모두 NIA 연구팀 원숭이들보다 먹는 양이 더 많았다. 또 위스콘신 대학 연구팀 원숭이들은 정제된 먹이를 먹은 반면 NIA 연구팀은 자연식품을 먹여 차이를 보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 온라인판(8월29일자)에 발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