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재래시장
  • 농심, ‘신라면 지수’ 발표…신라면, 호주에선 2210원, 홍콩에선 668원으로 3.3배 차이

  • 기사입력 2012-03-21 09: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주 소비자들은 신라면을 2210원에 사먹는 반면 홍콩에선 668원에 구입하는 등 국가에 따라 가격 차이가 3배이상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농심이 발표한 신라면 지수에 따르면, 미국 현지 판매가격이 0.99달러(1142)원인데 비해 호주가 1.89 호주달러(2210원)로 가장 비쌌고, 홍콩이 4.5 홍콩달러(668원)으로 가장 싼 것으로 조사됐다. 호주와 홍코의 신라면 가격이 무려 3.3배에 달했다. 한국은 0.68달러(780원)로 조사대상 10개 지역 가운데 8번째를 차지했다.

특히 미국의 구매력을 1로 봤을 때 호주의 구매력이 1.94로 나타나 호주의 높은 물가수준이 신라면 지수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에 발표된 ‘신라면 지수’를 신라면이 판매되고 있는 주요 10개 지역의 신라면 1봉지 가격을 미국 달러로 환산, 각국의 구매력을 비교 평가(PPP: Purchasing Power Parity)하는 지수다. 신라면 지수는 각국의 상대적 물가수준을 비교하고 아울러 각국 통화지표의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글로벌 지표로 지난 2009년 1월 처음 개발됐다.



황재원 농심 국제전략팀 상무는 “전세계 80여 개국에서 판매되는 신라면은 품질과 중량, 원료 등이 표준화된 글로벌 상품으로 주요 국가의 통화가치와 물가수준을 가늠하는 지표 역할을 한다”며 이번 “신라면 지수 발표는 지난 2009년 1월 이후 두번째라고 말했다.

<최남주 기자 @choijusa> calltax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