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젤라틴 새우 파문, 인체유해성 미검증…업자들은 ‘당당’
중국에서 ‘젤라틴 새우’가 적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중국 라디오방송 ‘중국의 소리(中國之聲) ’양광신원‘(央廣新聞)’은 톈진(天津)시의 한 시장에서 판매한 대하의 몸속에서 젤라틴으로 보이는 투명 물질 발견됐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톈진시 주부 장씨는 최근 허핑(和平)구 재래시장에서 대하 2.5kg을 구입했다. 이를 손질하던 중 새우의 머리와 몸통 사이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질을 발견했다. 장씨는 “시장에서는 새우가 깨끗하고 큰 데다 만져 보니 육질도 탱탱하고 좋아 보였다”며 “집에서 손질하니 껍질이 쉽게 벗겨졌고, 그 안에서는 반투명한 젤리같은 것이 나왔는데 꼭 풀 같았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미 젤라틴 새우는 유통업자 사이에서 공공연히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젤라틴 새우’로 불리는 이 새우는 유통 과정에서 이물질을 주입해 대부분의 수산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방법은 새우의 무게를 20~30% 늘리는 데다 해동한 냉동 새우를 생새우처럼 통통해 보이도록 하는 효과를 낼 수 있어 유통업자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히 이뤄지고 있다는 게 수산시장 소매상들의 전언이다.

특히 상인들은 “나라에서 허용하는 식용 젤라틴을 주입했기 때문에 인체에도 무해하다”고 주장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간과하고 있다. 



젤라틴은 소나 돼지가죽, 뼈에서 단백질 성분을 뽑아내 만드는 질료로 젤리, 푸딩 등의 많은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된다.

그러나 상하이 식품 안전사업국의 부국장은 중국의 젤라틴 새우에 대해 “식품첨가물은 필요한데만 써야 하며 새우에 젤라틴을 주입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전하며 “이 새우에 대한 유해성이 검증되지 않았기에 구입 시 주의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의 소리 양광신원’은 “지난해 9월에도 이같은 일들이 적발된 적이 있다”며 “새우가 지나치게 탱탱할 경우 ‘젤라틴 새우’임을 의심해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