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전자 100만원 재도전(?)

  • 기사입력 2011-10-27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 1900선 안착을 위한 키를 쥔 대한민국 간판주 삼성전자의 주가 100만원 재돌파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기대가 현실화하려면 좀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소 앞선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28일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인 101만원을 기록한 후 80만~95만원을 오르락 내리락했다. 최근 박스권 상단인 95만원 저항에 부딪혀 일단 숨고르기 국면이지만 52주 최고가까지는 10% 미만이 남았을 뿐이다.

낙관론은 안정적인 실적 전망에 근거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잠정 영업이익 4조2000억원으로 ‘깜짝 실적’을 내놓으면서 4분기 추정 실적은 3조6200억원 수준으로 전월말 대비 8.72% 상향 조정됐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26일 기준 올 예상 주가수익비율(PER)은 12.21배,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53배를 나타내 코스피 PER 9.74배, PBR 1.49배를 감안할 때 다소 부담스럽다. 최근 증권사들의 잇단 목표가 올려잡기도 과거와 마찬가지로 단기 조정 신호라는 지적이다. 현재 증권가의 목표가 평균은 108만원이다.

실제 주가 90만원선에 근접하면서 외국인의 매수 강도는 약해지고, 개인의 차익실현 욕구는 커지는 모습이다. 지난 19~26일 6거래일 동안 외국인 순매수액은 99억원에 그쳐 사실상 관망에 가까웠고, 개인은 4081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다만 연기금ㆍ공제ㆍ 투신 등 기관은 총 2993억원, 국가ㆍ지자체는 915억원어치 순매수를 나타내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김영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목표가 110만원은 올 예상 PBR 1.5배, 내년 PBR 1.3배에 해당, 역사적 밴드 하단에 가깝다”면서 기관이 최근 고평가 우려에도 불구하고 매수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김영화 기자@kimyo78>

betty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