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상승세 조코비치, 나달도 꺾고 페더러까지… 세계1위 눈앞

  • 기사입력 2011-06-01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박 조코비치(2위·세르비아)와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1752만유로) 남자단식에서 준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조코비치는 3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단식 8강에서 파비오 포그니니(49위·이탈리아)에 기권승을 거둬 4강에 진출했다. 포그니니는 왼쪽 다리 부상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했다.

페더러는 가엘 몽피스(9위·프랑스)를 3-0(6-4 6-3 7-6<3>)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4강에 합류했다.

2009년 이 대회 우승자인 페더러는 1회전부터 8강까지 5경기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조코비치를 상대로는 어떤 경기력을 펼칠지 주목되는 상황. 지금까지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22차례 만나 13승9패로 페더러가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역시 올해 맞붙은 세 차례 대결에서는 조코비치가 모두 이겼다.

이번 시즌 개막 후 41연승 행진을 계속하고 있는 조코비치는 페더러를 상대로 42연승에 도전한다. 개막 후 42연승을 달성하면 1984년 존 매켄로가 세운 역대 최다 기록과 동률이 된다.

사실 조코비치에게는 지난 포그니니를 상대로 한 8강전이 42연승 경기였지만 기권승은 연승기록에 포함되지 않는 규정 때문에 기록 달성을 한차례 미룬셈이다.

조코비치는 페더러를 물리칠 경우 결승전 결과에 관계없이 이 대회가 끝난 뒤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처음으로 1위에 오르게 된다.

조코비치는 지난 16일에는 로마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대회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인 나달도 2대 0(6-4 6-4)으로 물리치는 등 올해들어 나달에게도 4전 전승을 거두고 있어 이번 프랑스오픈에서 우승가능성을 한층 높이고 있다.

반대로 페더러는 2010년 호주오픈 이후 1년4개월 만에 메이저대회 우승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꺾어야 할 상대가 조코비치다.

그는 지난해 US오픈과 올해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모두 조코비치에 패한 아픔을 되갚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