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야간조명 점등제한…40代 고용 캐디의 눈물…“야간골프 금지된후 신불자 될판”

  • 기사입력 2011-05-24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기료 16만원 절약때문에

라운드 못돌아 생계 막막

돌아오는건 카드빚에 생활고

靑에 민원해도 해결책없어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에서 근무하는 캐디 W(41·사진) 씨는 20년 가까운 경력의 베테랑이다. 클럽 내에서 실력이 가장 뛰어나다. 350명 캐디의 상조회장을 맡고 있을 만큼 성실하며 선후배의 신뢰도 두텁다. 그러나 요즘 그의 얼굴에 그늘이 비치는 날이 많아졌다.

두 달 전 지식경제부가 내린 야간점등 제한조치로 인해 야간골프가 중단되면서부터다. W씨는 결혼도 미룬 채 부모님과 동생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이다. 하루 두 타임을 뛰어야 동생 학비 마련에, 생활도 할 수 있지만,조명탑이 꺼지면서 라운드배정이 절반으로 줄었다.

퍼블릭골프장에 근무하는 캐디들에게 3월은, 일감이 없는 겨울에 허리띠 졸라매고 아껴쓰며 버티다 맞이하는 봄날이다. 야간골프가 시작되면서 일감이 늘어나는 시즌이지만 올해는 3월부터 시작된 점등 제한조치로 인해 여전히 동토의 한가운데서 찬바람을 맞고 있다. ‘

W씨는 견디다 못해 지난 12일 청와대 홈페이지의 신문고에 ‘언제 야간 일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민원을 올렸다. 일주일에 기본 6번은 라운드에 투입되고, 야간라운드까지 한 달에 20회가량 더 뛰어야 겨우내 진 빚을 갚을 수 있지만 오히려 빚은 늘어만 간다. 

야간골프가 시작되면서 캐디들이 일감이 늘어나는 시즌이다. 하지만 올해는 3월부터 시작된 점등 제한조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다.

W씨의 눈물겨운 민원은 일주일 만에 답을 받을 수 있었다. 지경부 에너지절약협력과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골프장 관계자의 민원이 다수 제기되고 있으며, 당사자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손해를 끼치는 등 예기치 못한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는 점 죄송하다’는 내용이었다. ‘예기치 못했다’는 대목도 억장이 무너지지만, 속시원한 해결책도 없었다.

지경부는 유가가 100달러 이하로 5일간 지속될 때까지 대형업소와 유흥업소, 골프장, 대기업의 옥외조명 등 야간조명의 점등제한을 강제하는 ‘에너지위기 주의 경보’를 지난 2월 27일 발령했다. 하지만 경제난이나 전력난, 유가폭등 등의 이슈만 터지면 동네북 신세가 되는 골프장의 경우 ‘탁상행정’, ‘전시행정’의 대표적인 희생양이라는 지적이 높다.

점등 제한조치로 인해 18홀짜리 코스에서 절약되는 전기료는 하루 16만원 정도다. 그러나 이로 인해 야간골프 내장객을 받을 수 없게 돼 골프장에 고용된 캐디를 비롯해 코스의 보수 및 유지를 위한 기술직 직원, 골프장 인근에 거주하는 일용직 근로자들은 심각한 수입감소와 고용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미 해고되거나 다른 곳으로 이직한 근로자들이 적지 않다.

월급쟁이 골퍼들이 주로 라운드하는 퍼블릭코스는 타격이 큰 반면 고위 공직자나 대기업 임원이 주로 이용하는 회원제 골프장은 야간골프가 거의 없어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다.

하루 벌어 하루 사는 골프장 근로자들에게는 처절한 ‘생존’의 문제다. 다시 불이 켜질 때까지 고통을 감내하며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16만원 아끼려고 수천명이 일자리를 잃는 점등제한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일까.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