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회장님이 가장 많이 사는 곳은?

  • 기사입력 2011-04-27 07: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통의 재벌마을 성북동은 저물었다. 이제는 강남이다. 타워팰리스의 인기를 탔던 도곡동을 중심으로 신흥 문화의 거리로 떠오른 청담동은 회장님들이 선호하는 지역이 됐다.

재벌닷컴은 27일 30대 재벌그룹(자산 순위) 총수 일가족 391명을 대상으로 지난 2005년 이후 3월까지의 주소 변동 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의 18.2%인 71명의 주소가 변경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입지로는 강남이 우세했다. 무려 43.7%인 31명이 강남으로 전입했으며 29명은 강북에서 강남으로 옮겼다. 강북에서 강남으로 집을 옮긴 경우는 주소만 옮긴 가족들을 포함해 16.9%인 12명이었다. 강북 내에서 주소를 바꾸거나 강남 내에서 집을 옮긴 사람은 각각 9명, 8명이었다.

’대한민국 명품 1번지’로 소비되는 강남은 이제 남녀노소 빈부격차를 막론하고 선호 지역으로 떠오른 것이다. 

강남에 주소를 둔 30대 그룹 총수 가족은 6년동안 17명이 증가했다. 지난 2005년에는 136명이었던 것이 3월 현재 153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반면 강북은 225명에서 208명으로 17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타워팰리스를 비롯한 주상복합시설이 속속 들어서기 시작한 신흥 부촌 도곡동은 특히 재벌가에 인기가 높았다. 2005년 이후 12명에서 23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단연 증가율 1위였다. 도곡동으로 거주지를 옮긴 재벌가를 살펴보면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과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가족이 있다. 본래 전통적 부촌으로 꼽히던 성북구 성북동과 종로구 신문로2가에 각각 살고 있었다.

패션, 문화의 중심으로 떠오른 청담동에 대한 선호도 또한 높았다. 청담동에 거주하는 재벌가족은 41명에서 46명으로 늘었다.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정몽진 KCC그룹 회장, 조원국 한진중공업상무,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의 장녀인 임세령씨 등이 청담동에 살고 있다. 또 삼성가 ’딸들의 시대’ 개막을 알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과 딸 장선윤 블리스 대표, 정유경 신세계부사장 등 재벌가 딸들은 이 지역의 빌딩에서 패션 및 외식사업을 하고 있었다.

강남구 논현동에도 4명이 늘었다. 이 곳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 사장 등이 거주하고 있으며, 강남구 압구정동은 8명에서 11명으로 늘었고, 서초구 반포동은 3명에서 5명으로 증가했다.

전통의 재벌마을 성북동의 부촌시대는 점차 막을 내리고 있다. 지난 2005년 성북동의 30대 재벌그룹은 80명으로 압도적이었던 것에서 3월 기준 11명이 줄어든 69명으로 나타났다. 재벌총수 2, 3세들이 성북동을 떠나 도곡동이나 청담동 등지로 주소를 옮기는 현상이 뚜렸했다.

성북동에 이어서 재벌 총수의 자택이 가장 많이 운집한 한남동은 2005년 65명에서 67명으로 2명이 중가해 강북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한남동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등이 살고 있으며,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등이 새로 전입했다.

이태원동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상영 KCC그룹 명예회장 등의 자택이 있지만 정몽익 KCC 사장, 이우현 OCI 부사장 등 2세들이 강남으로 분가한 탓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