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亞축구 매우 훌륭한 수준”
빈 함맘 AFC회장 찬사
모하메드 빈 함맘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이 아시안컵에서 각국이 보여준 높은 축구 수준에 찬사를 보냈다.
25일 골닷컴에 따르면 빈 함맘은 “이번 대회에서 많은 팀들이 뛰어난 기량을 보여줬다”며 “최소한 10개 팀은 매우 훌륭한 수준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카타르 출신인 빈 함맘은 자국과 중동 팀들에 대한 존중도 잊지 않았다. 그는 “카타르를 비롯해 이란, 이라크, 요르단, 시리아도 잘 했다”고 추켜세웠다. 조국 카타르의 대회 운영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 대해 “2022 월드컵에 대한 훌륭한 리허설이었다”고 평가했다.
함맘은 또 최근 FIFA 임원선거 등에서 불거진 동아시아와 중동 사이의 대결 구도를 의식한 듯 화합의 제스처도 보였다. 그는 “동아시아와 서아시아는 내게 똑같다”라며 “결승전에 어떤 나라가 진출하든 그들이 나를 대변하는 팀들이다”고 덧붙였다. 임희윤 기자/imi@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