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타준족 알로마ㆍ블라일레븐,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입성
AP통신은 6일 2루수 출신 로베르토 알로마와 투수 출신 버트 블라일레븐이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고 보도했다. 알로마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도전만에 성공을 거뒀고 블라일레븐은 지난 1998년 이후 15번 도전 만에 기쁨을 맛봤다.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헌액은 미국야구기자협회의 투표로 이뤄진다. 75% 이상 투표를 받아야 입성 자격이 주어진다. 이번 투표서 알로마는 581표 중 523표로 90%를 획득했다. 블라일레븐은 79.7%의 표를 얻었다.

현역 시절 스위치히터로 유명했던 알로마는 12번 올스타에 선정됐고 골든글러브는 10차례나 수상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3할의 타율과 함께 2724안타, 210홈런, 474도루를 기록했다.

1970년부터 22년 동안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블라일레븐은 1979년 피츠버그, 1987년 미네소타 트윈스 소속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블라일레븐은 메이저리그 통산 287승 250패, 탈삼진 부문서 역대 5위(3701), 완봉승 60회 기록을 갖고 있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