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 개신교 ‘큰 별’ 지다...옥한흠 목사 소천

  • 기사입력 2010-09-02 15: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표적인 대형교회 중 하나인 ‘사랑의교회’를 설립한 옥한흠 목사가 향년 72세로 소천했다. 옥 목사의 소천 소식에 한국 개신교계는 일제히 “평신도 중심의 교회를 일군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다.

옥한흠 원로 목사는 2006년 폐암 진단을 받은 뒤 투병해왔다. 지난 달 8일 폐렴으로 인한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서울대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으나, 9월 2일 오전 8시 43분께 숨을 거뒀다고 사랑의교회 측은 밝혔다.

현역 최고령의 방지일(100) 영등포 교회 원로목사는 “옥 목사가 고안한 제자 훈련에는 한국 뿐만 아니라 외국의 인재들도 많이 참여했다”며 “독특한 길을 스스로 발견한 한국 교회의 큰 별이었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옥 목사는 한국 교회에 큰 역사를 남기고 떠났으니 이제 그보다 더 큰 별이 나오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옥 목사님은 누구보다도 민족과 한국교회를 위해 눈물로 기도하시면서 목회자의 모범을 보이신 분”이라며 “옥 목사님은 이 시대 목회자의 사표였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사진=연합]

1938년 거제에서 출생한 옥한흠 목사는 성균관대 영문학과를 졸업, 총신대 신학대학원과 미국 칼빈신학교를 거쳐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2년 목사 안수를 받은 그는 1978년 서울 서초동에 사랑의교회를 개척해 현재 재적 교인 8만명, 출석교인 4만5000명에 달하는 강남의 대표적인 교회로 키워냈다.

지난 2003년 옥 목사는 “교회가 목사와 함께 늙으면 안된다”는 신념으로 오정현 목사에게 담임 목사직을 넘기고 조기 은퇴를 단행, 목회직 세습 관행을 깨뜨리는 등 모범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홈페이지와 트위터를 통해 옥한흠 목사의 소천 소식을 알리고 약력 등을 소개했으며, 교인들은 애도의 메시지를 잇따라 올려 인터넷 상에서 추모 물결을 일으키고 있다.
이혜미기자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