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경기 9개 외고경쟁률 지난해 절반으로 ‘뚝’

  • 기사입력 2010-03-29 1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내 9개 외국어고의 2010학년도 입시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정도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도내 각 외고의 홈페이지에 올려진 신입생 선발시험 원서접수(9일 오후 5시 마감) 상황을 집계한 결과 총 2974명 모집에 1만831명이 지원해 3.64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평균 경쟁률 6.7대 1의 절반 수준이다. 2008학년도에는 8.6대 1이나 됐다.

2007년 시험지 유출 사고로 2개 학급이 감축되는 홍역을 치른 김포외고는 지난해 15.90대 1에서 2.51대 1로 가장 큰 경쟁률 하락을 보였다. 지난해 정원의 7배 이상 몰렸던 용인외고, 안양외고, 수원외고는 각각 2.82대 1, 5.74대 1, 3.80대 1로 낮아졌다.

이밖에 과천외고 4.75대 1, 동두천외고 3.69대 1, 경기외고 1.80대 1, 성남외고 3.19대 1, 고양외고 3.43대 1 등으로 경쟁률이 들쭉날쭉했지만 지난해보다 높아진 학교는 한 곳도 없었다.

외국어우수자, 성적우수자 등의 특별전형에서 정원에 미달한 학교들도 나왔다. 김포외고는 30명을 우선 선발하는 성적우수자 전형에 7명이 지원했고, 고양외고의 스페인어우수자(정원 3명)와 글로벌 인재(10명) 전형에는 각각 1명과 4명이 원서를 내 미달 사태를 빚었다.

수원외고도 일본어우수자 전형 경쟁률이 0.5대 1로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경기외고는 일반성적우수자(0.84대1), 용인외고는 일반(0.41대1)에서 지원자가 정원에 못 미쳤지만 특별전형 탈락자들이 자동으로 포함되기 때문에 정원을 채울 것으로 보인다.

경기지역 외고 경쟁률이 크게 하락한 것에 대해 교육당국은 올 입시부터 적용된 지역제한이 큰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합격생의 30% 안팎을 차지했던 서울 수험생들이 지원할 수 없게 된 원인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최근 ‘외고 폐지론’ 등 정치권의 움직임도 변수로 지적됐다. 용인의 한 중3 학부모는 “외고를 폐지하거나 전형을 대폭 손질하는 움직임이어서 아이가 외고 지원을 망설이더라”고 말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