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인지, 멀어지는 우승의 꿈..선두와 8타 차
이미지중앙

3라운드 도중 7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는 전인지.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전인지(27)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0투어 개막전인 다이아몬드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언더파 행진을 계속했으나 달아나는 선두에 8타 차로 뒤지고 말았다.

전인지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버디 5개에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200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그러나 이날 8언더파를 몰아친 선두 대니엘 강(미국)에 8타가 뒤진 단독 4위에 자리했다.

전인지는 사흘간 버디 17개를 잡았다. 대신 보기와 트리플 보기 1개씩을 범해 4타를 잃었다. 하지만 사흘 내내 좋은 경기를 해 슬럼프 탈출의 청신호를 켰다. 아울러 개막전 선전으로 2021시즌엔 새로운 희망을 꿈꿀 수 있게 됐다.

전인지는 특히 평소 약한 모습을 보였던 버뮤다 그린에서 선전하고 있어 고무적이다. 그 만큼 그린을 읽는 능력이 향상됐다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LPGA투어는 버무다 그린으로 조성된 골프장에서 많은 경기가 열린다. 결국 승부는 퍼팅에서 갈리기에 전인지의 버뮤다 그린 극복은 희망적이다.

지난 해 베어트로피(평균타수 1위) 수상자인 대니엘 강은 무빙데이인 3라운드에도 독주를 계속했다.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 중간합계 21언더파 192타로 사흘째 선두를 달렸다. 대니엘 강은 3라운드까지 노보기 플레이를 이어가며 버디만 21개를 잡았다.

대니엘 강은 그러나 코다 자매의 추격을 뿌리쳐야 개막전 우승이 가능하다. 언니인 제시카 코다(미국)는 이날 보기없이 이글 1개에 보기 9개로 11언더파 60타를 쳐 중간합계 19언더파 194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선두 대니엘 강과는 2타 차다. 이어 동생 넬리 코다(미국)도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5언더파 198타로 단독 3위다.

한편 박희영(34)은 1타를 잃어 중간합계 1언더파 212타로 공동 21위, 허미정(32)은 이븐파를 기록해 중간합계 이븐파 213타로 공동 23위에 각각 자리했다. 이 대회에는 전년도 우승자 등 25명만 출전했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