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양의 아들' 이근호, 13년 만에 대구FC로 복귀
이미지중앙

울산 현대에서 활약한 이근호가 대구에서 1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빈다. [사진=대구F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대구FC가 이근호(35)를 임대로 영입하면서 공격라인에 무게감을 더했다.

대구는 19일 울산 현대 소속인 이근호를 임대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이근호는 13년 만에 다시 대구 유니폼을 입게 됐다. 대구와 울산은 이근호의 임대 기간을 1년으로 협의했다.

2004년 인천 입단을 통해 프로 무대에 입문한 이근호는 2007년 대구로 이적해 2시즌 동안 59경기 23골 9도움을 기록하며 대구 돌풍의 주역이 되었다. 이근호는 2년 연속 K리그 베스트11 선정, 국가대표 발탁 등 대구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당시 팬들은 대구 엠블럼 속 태양을 착안해 '태양의 아들'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이후 J리그 주빌로 이와타, 감바 오사카에 입단하며 해외 진출에 나섰고, 2012년 울산 소속으로 K리그에 복귀한 후 상주상무(군복무), 엘자이시(카타르), 전북, 제주, 강원 등을 거쳤다. 2018년 울산으로 이적했고 지난 시즌 팀의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이근호는 K리그 통산 297경기 73골 52도움과 A매치 84경기 19골을 기록한 대한민국 최고의 공격수다. 왕성한 활동량과 빠른 스피드, 연계 플레이 능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 옵션을 소화할 수 있고, 경험에서 나오는 판단력까지 갖추고 있다. 대구의 이근호 영입은 리그를 비롯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호성적을 노리고 있어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미지중앙

이근호가 13년 만에 대구FC로 돌아왔다. [사진=대구FC]

13년 만에 다시 대구 유니폼을 입게 된 이근호는 “대구는 제2의 고향이다. 이곳에서의 활약을 통해 내가 이 자리까지 왔다고 생각한다. 다시 돌아온 만큼 내가 받은 기회와 사랑을 대구 팬과 시민 여러분께 돌려드리고 싶다”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이어 “리그 상위권 유지뿐만이 아니라 ACL 플레이오프 등 팀에 중요한 한 해라고 생각한다.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할 테니, 올 시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이근호는 19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경상남도 남해로 합류해 본격적인 몸 만들기에 들어간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