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원한 캡틴' 박지성, 전북 클럽어드바이저로 위촉
이미지중앙

전북을 통해 K리그와 새로운 인연을 맺은 박지성 위원. [사진=전북현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한국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40)을 클럽 어드바이저로 위촉했다.

전북은 19일 “박지성을 구단에 조언자 역할을 할 '클럽 어드바이저(이하 위원)'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박지성 위원은 전북 프로 선수와 유소년 선발, 육성, 스카우트, 훈련 시스템 등과 관련해 전북에 조언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 국가대표 선수로 2002년, 2006년, 2010년 세 번의 월드컵에 출전한 박 위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등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박 위원은 현역 시절 국내에서 뛰지 않았지만 전북을 통해 K리그와 첫 인연을 맺게 됐다. 유럽 선진 구단에서 보고 배운 노하우를 전북 축구에 접목해 K리그에 새 방향성을 제시하겠다는 게 구단의 복안이다. 박 위원은 영국과 한국을 오가며 비상근으로 조언자 역할을 할 예정이다.

박 위원은 "K리그에 처음으로 입성하게 돼 상당히 기쁘다. 유럽 선진 시스템을 많이 보고 배웠고, 은퇴 후 공부를 많이 했다"면서 "전북이 더 튼튼하고 건강하게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위원은 22일 동계전지훈련지인 경남 남해로 이동해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와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이미지중앙

박지성이 전북현대 어드바이저로 위촉되며 행정가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사진=전북현대]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