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8득점에 무실점...대동초, '3연패 위력' 또 증명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2020 초등리그 서울 권역이 막을 내렸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개막을 거듭 연기한 이 지역은 10월이 돼서야 부랴부랴 라운드를 시작했다. 주 2회씩 꼬박 매치를 치렀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직전에야 가까스로 일정을 마쳤다.

눈에 띈 팀들도 있었다. 총 6개 권역(강동/중부/동부/서부/남부/북부) 레이스를 벌인 서울에서는 전통을 과시해온 팀들과 이에 도전하는 팀들의 대결 구도로 흥미를 끌었다. 올해부터 팀 성적이 전격 폐지된 가운데 FC서울, 신용산초, 신정FC, 신답FC, FC베스트원, 노원RFC 등이 두각을 드러냈다.

서부 권역은 대동초였다. 석현준, 백승호, 이승우 등 유럽 및 각급 대표팀에서 활약한 이들의 모교다. 지난해는 메이저대회 싹쓸이로 명성을 입증한 바 있다. 칠십리배, 소년체전, 화랑대기까지 3연패. 전국대회가 열리지 못한 올해는 리그 석권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8경기 모두를 이겼는데, 38득점 무실점이란 압도적 행보를 보였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지난해 차범근 축구상 2명을 배출한 대동초는 이번 졸업반에도 기대를 걸었다. '슛포러브 신의 한 수' 편에 출연했던 이성윤, 이은우가 대중적으로 이름을 알린 편이었는데, 이 둘로만 축구를 할 수는 없는 노릇. 번갈아 뛴 팀원 14명 모두가 각자 위치에서 우승 지분을 보탰다. 성적보단 성장이 중요한 시기다. 단, 대동초 팀원들이 합심해 쓴 진기록은 훗날 개개인의 발전에도 큰 자양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올해는 득점 요원 그 이상으로 후방에 시선이 쏠렸다. 시쳇말로 매기는 '전국구 랭킹'도 공격진에 편중되곤 하나, 후방이 불안하면 팀도 동력을 잃기 마련이다. 아무리 몰아 붙여도 결정적 위기는 닥치고, 이를 모두 저지한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이 대목에서 골키퍼 이서준의 공을 확인할 수 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서준은 서울 오산중(FC서울 U-15)으로 진학 예정. 대동초 졸업생 골키퍼 중엔 수원삼성 안찬기, 포항스틸러스 노지훈이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프로 무대에서 땀 흘리고 있다. 이들의 뒤를 이을 또 하나의 골키퍼가 탄생할지도 지켜볼 일이다.

무실점 우승에 일조한 이서준은 "친구들이 많이 도와줘 가능한 결과였다. 또, 파주에서 먼 거리 통학을 도와주신 부모님과 지도해주신 감독님께도 감사하다. FC서울 소속 유상훈, 양한빈 같은 훌륭한 골키퍼가 되고 싶다"며 짤막한 소감도 전했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