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관왕' 포항제철고, 고교 최강자에 올랐다
이미지중앙

포항제철고가 2020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포항제철고가 '왕중의 왕' 자리에 올랐다.

포항스틸러스 18세 이하(U-18) 유스팀인 포항제철고가 '2020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겸 제75회 전국고교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포항제철고는 24일 오후 2시 창녕스포츠파크 4구장에서 열린 용인시축구센터U18덕영과의 결승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후반 14분 전방 압박을 펼치던 오재혁이 상대의 백패스를 가로채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경기 종료 10분을 남겨두고 이준석이 쐐기골을 뽑아냈다.

포항제철고는 이로써 2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해 4회 우승으로 대회 최다 우승팀에 이름을 올렸다(2013, 2015 후반기, 2018 후반기, 2020). 더불어 지난 8월 K리그 유스 챔피언십과 9월 부산MBC 전국 고교축구대회에 이어 올 시즌에만 세 번째 우승 트로피와 입맞춤했다.

포항제철고는 개인상도 싹쓸이했다. 백기태 감독이 최우수 지도자상, 윤석주가 최우수 선수상, 이승환이 GK상, 이준석이 수비상을 수상했다. 백기태 감독은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구단, 학교, 선수단 모두의 케미가 좋아 이뤄낸 결과라고 생각한다. 내년에도 더 좋은 선수를 육성하고 팀을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석주는 “1년동안 잘 지도해주신 지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후배들이 잘 받쳐주고 동료들이 잘 도와줘서 이뤄낸 결과다. 프로에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포항은 ‘화수분 축구’의 근간인 유스 시스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