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복싱] ‘프로복싱의 대모’ 심영자, 22일 타계

  • 기사입력 2020-10-22 1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2일 딸 문현선 씨는 페이스북에 어머니 심영자 전 회장의 별세를 알렸다.

한국 프로복싱의 전성기인 1980~90년대에 보기드문 여성 프로모터로 활약했던 심영자 전 88프로모션 회장이 22일 오전 타계했다. 향년 77세.

심영자 회장은 1943년 전북 군산 태생으로 1960년대 17편의 영화에 출연하고, KBS 탤런트로 활약하는 등 배우로 활동했다. 1966년 결혼과 함께 은퇴했고, 이후 프로복싱 극동프로모션을 후원하다가 1983년 88체육관을 열고, 이어 1984년에는 88프로모션을 설립하며 본격적으로 프로모터로 활동했다. 이후 IBF 미니플라이급챔피언 이경연, WBA· WBC 양대 기구 플라이급을 석권한 김용강, ‘돌주먹’ 문성길(WBA 밴텀급, WBC 슈퍼플라이급), WBA 미니멈급 김봉준 등 세계챔피언 배출하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한때 한국 프로복싱의 60%를 책임지기도 했다.

‘마마 심’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한 심영자 회장은 1994년 모기업의 부도 등으로 88프로모션을 접었다. 1999년 숭민프로모션으로 재기에 나서 백종권, 최요삼을 세계챔피언으로 만들었고, 숭민프로모션이 어려워진 이후 2005년 중국 진출 등을 노렸으나 여의치 않았다.

노년의 심회장은 남편의 사별 및 사업실패 등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에는 장정구, 문성길 등 복싱인들이 77세 희수(喜壽) 잔치를 열어주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아라우네’로 알려진 역술가 문현선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유병철 스포츠전문위원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