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절실한 충남아산, 서울이랜드 꺾고 반전 노린다

  • 기사입력 2020-05-29 1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충남아산이 서울이랜드를 홈에서 상대한다. [사진=충남아산]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충남아산 프로축구단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충남 아산은 오는 31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 종합운동장에서 서울 이랜드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충남 아산은 개막 이후 아직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 27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내며 승리를 놓쳤다.

전남은 충남 아산과 맞대결 이전에 실점이 없는 유일한 K리그팀으로 단단한 수비력을 선보였다. 전남의 수비를 공략하기 위해 충남 아산의 박동혁 감독은 힘과 스피드를 겸비한 이재건을 선발 공격 자원으로 낙점했다. 이재건은 저돌적인 돌파를 통한 몇 차례 크로스와 슈팅으로 후반 5분 전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재건의 K리그 데뷔 골이자 올 시즌 전남에게 첫 실점을 안기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충남 아산과 마찬가지로 서울 이랜드 또한 승리가 없다. 개막전 제주와 1-1 무승부를 시작으로 경남, 전남과도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3점을 챙겼다. 하지만 지난 4라운드 안양에 0-2로 패하며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양 팀 모두 득점보다 실점이 많은 상황에서 시즌 첫 승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충남 아산의 박동혁 감독은 서울 이랜드전을 앞두고 “지난 전남 원정에서 승리하지 못해 아쉽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뛰며 열정을 다해줬다. 이번 경기에선 팬들에게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