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스윙 vs 스윙] 김세영과 이다연의 파워풀 티샷

  • 기사입력 2020-05-12 1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실전에서 투어 프로들이 한 ‘진짜 스윙’입니다. 초고속 슬로모션 영상을 통한 섬세한 스윙 동작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신장은 크지않지만 당찬 선수들이 샷 대결을 펼친다. 지난해말 우승을 거둔 선수들이 오랜만에 열리는 나흘간의 대회에서 파워풀한 드라이버 샷 대결을 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에는 전세계가 주목하는 총상금 30억원이 걸린 빅 이벤트다.

‘역전의 명수’ 김세영(27)이 14일부터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KLPGA챔피언십에 출전한다. 그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150만 달러 잭팟을 터트리고 상금 2위로 마쳤다.

이미지중앙

김세영은 지난해 LPGA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CME그룹 투어챔피언삽에서 우승했다. [사진=LPGA]

지난해 김세영의 LPGA투어에서의 퍼포먼스를 보면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267.95야드로 장타부문 24위였고, 페어웨이 적중률은 71.16%로 91위였다. 그린 적중률은 74.70%로 15위까지 올라간다. 이로써 평균 타수는 69.89타로 투어에서 8위였다.

이다연(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지난해말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챔피언십에서 와이어투와이어로 우승한 이다연은 지난해 기아자동차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이다연은 지난 시즌 21개 대회에 출전해 평균 상금 3위에 평균 타수 3위(70.52타)로 마쳤다.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247.28야드로 11위, 페어웨이 적중률은 70.85%여서 94위로 측정됐다. 티샷을 멀리 똑바로 치는 데서부터 경기를 잘 풀어나갈 수 있었다.

이미지중앙

이다연은 지난해말 베트남에서 열린 국내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이 열린 부산의 LPGA인터내셔널 부산의 11번 홀에서 두 호쾌한 선수의 드라이버샷을 비교했다.

김세영은 키는 큰 편이 아니지만 ‘태권도’로 단련된 탄탄한 체력을 바탕으로 임팩트에서 최대한의 파워를 낸다. 뒤에서 보면 두 팔을 몸통 가까이에 두고 스윙에 들어가 몸통의 회전을 통해 최대한의 스윙 스피드를 얻는다.

이다연 역시 신장은 157cm로 큰 키는 아니지만 다부진 몸에서 나오는 스윙이 매섭다. 두 팔과 몸통의 삼각형이 셋업에서부터 피니시까지 완벽하게 지켜지고 있다. 그래서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스윙 궤도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 원형 궤도를 이뤄 스윙의 축이 흔들리지 않고 견고하게 지켜진다. 스윙 내내 머리가 크게 움직이지 않는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