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스윙 vs 스윙] 원숙미의 좌우 타법 미켈슨-맥도웰

  • 기사입력 2020-03-23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실전에서 투어 프로들이 한 ‘진짜 스윙’입니다. 초고속 슬로모션 영상을 통한 섬세한 스윙 동작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이미지중앙

지난해 CJ컵 에서의 필 미켈슨의 스윙 피니시.

올해 50세인 필 미켈슨(미국)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44승을 쌓아올린 베테랑 중에 베테랑이다. 세계 골프랭킹에서도 50위 이내를 무려 1353주간 유지했다. 왼손으로 골프를 하는 미켈슨의 지난해 시즌 샷 퍼포먼스를 보면 드라이버샷 비거리 306.3야드로 19위였다. 페어웨이 정확성은 50.77%로 185위였고 그린 적중률은 64.17%로 160위였다. 이에 평균 타수는 71.331타로 135위였다.

한국에서도 우승한 바 있는 올해 42세의 그래엄 맥도웰(북아일랜드)은 지난 2월 유러피언투어 사우디인터내셔널에서 5년7개월만에 더스틴 존슨(미국)을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에서도 2008년 발렌타인챔피언십 1회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는 맥도웰은 2002년 유러피언투어에 데뷔한 뒤 19년 동안 322경기만에 11승을 올렸다. 2014년 7월 프랑스알스톰오픈 이후 5년 7개월(2037일) 만이다. 한국을 포함해 프로 경력을 통틀어 13개 국가에서 16개의 우승을 거둔 것이다.

이미지중앙

그레엄 맥도웰의 18번 홀에서의 드라이버 티샷.


맥도웰은 178센티미터의 아담한 체구에 탄탄한 스윙을 하는 선수다. PGA투어에서 드라이버 샷 평균 비거리는 300.16야드로 147위, 페어웨이 정확도는 54.76%로 투어 81위이고, 그린 적중률은 64.81%여서 투어내 131위에 그친다. 하지만 퍼트가 뛰어나고 평균 타수는 69.16타로 투어 9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10월 PGA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가 열린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 12번 홀에서 원숙미를 풍기는 두 선수의 스윙을 촬영했다. 미켈슨은 클럽을 오버스윙하며, 백스윙에서 타깃 쪽 무릎을 많이 굽히는 다소 다이내믹한 스윙을 하면서도 거침없이 클럽을 뿌린다. 192센티미터의 장신에서 나오는 파워와 노련함으로 샷을 한다.

반면 맥도웰의 드라이버 샷은 백스윙이 크지 않지만 동작이 간결하고 리듬을 잘 타면서 임팩트에서 파워를 실어내는 스윙을 한다. 다운스윙에서 바닥을 차는 듯한 동작으로 왼발이 살짝 들리면서 파워를 얻어낸다.[촬영, 편집= 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