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유로2020,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년 연기 결정...코파 아메리카도 백기

  • 기사입력 2020-03-18 10: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유럽축구연맹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로2020의 1년 연기를 발표했다. [사진=유럽축구연맹 홈페이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우려로 결국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을 1년 연기했다.

유럽축구연맹은 17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열릴 예정이었던 유로2020을 12개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유로2020은 올 6월 11일부터 7월 11일까지 예정되어 있었다. 특히 출범 60주년을 맞이해 한 달 간 유럽 12개 도시에서 대회를 진행하려 했다.

결국 코로나19 여파로 유럽축구연맹은 유로2020을 내년으로 미루게 됐다. 1960년에 시작된 이래로 개최 시기 4년을 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남미 월드컵’이라 불리는 코파 아메리카도 1년 연기가 확정됐다. 애초에 오는 6월부터 7월까지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가 공동 개최해 대회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남미축구연맹(CONMEBOL)은 17일(한국시간) 코파아메리카의 1년 연기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