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안전우선' 대구FC,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전 연기

  • 기사입력 2020-02-21 15: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구와 강원의 홈 개막전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연기됐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적인 우려와 확산 방지, 관람객, 선수, 스태프 보호 등을 고려해 대구FC의 2020시즌 K리그1 홈개막전이 연기됐다.

대구는 오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시즌 홈개막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대구에서 수십여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대구는 프로축구연맹에 경기 연기 요청 공문을 보냈다.

결국 연맹은 대표자 회의를 통해 연기를 결정했다. 21일 회의를 가진 후 연맹은 “K리그1 대표자 회의 결과 정부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 대구, 경북지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리그1 1라운드 대구-강원, 포항-부산전 개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대구, 경북 지역에는 현재까지 국내 총 감염자(156명) 중 111명이 속해 있고, 대구와 경북 청도는 정부에 의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 비상 대응에 나선 상태다. 대구는 선수단의 외부인 접촉을 제한하고 팬들의 훈련장 방문을 금지하는 등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원래 22일 오픈해 상시운영 예정이었던 DGB대구은행파크 내 팀스토어도 코로나19 여파로 오픈이 잠정 연기됐다. 정확한 재오픈 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며, 21일 발표 예정인 2020시즌 유니폼 판매 등은 대구FC 온라인몰에서 22일 정오부터 진행된다.

대구, 경북 지역을 제외한 K리그1 공식 경기는 예정대로 치러진다. 연맹은 "리그 전체 일정 변경 여부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뒤 연맹에서 결정하기로 위임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경기의 세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확정될 경우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이미지중앙

코로나19 여파로 연기가 확정된 대구-강원전. [사진=대구FC]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