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손흥민 멀티 골로 첫 5경기 연속 득점-EPL 통산 50골 달성

  • 기사입력 2020-02-17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멀티 골을 성공시키며 EPL 통산 51호골에 성공한 손흥민. [사진=토트넘트위터]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또 다시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아스톤 빌라전에서 멀티 골을 기록하며 커리어 첫 5경기 연속골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이하 EPL) 통산 50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2019/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원정경기에 나섰다. 토트넘은 토비 알더웨이럴트의 득점과 손흥민의 멀티 골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이날 승부는 손흥민의 발 끝에서 결정됐다. 앞서 알더베이럴트의 자책골과 만회골로 1-1로 팽팽한 상황에서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베르바인이 얻어낸 패널티킥 키커로 나섰다. 손흥민이 골문 왼쪽 하단으로 날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 레이나의 선방에 막혔지만 재차 골문으로 쇄도하며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지난달 23일 노리치 시티전에서 득점을 터뜨린 손흥민은 사우스햄튼(1월 26일, FA컵), 맨체스터 시티(2월 3일, EPL 25라운드), 사우스햄튼(2월 6일, FA컵 재경기) 전에 이어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또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데뷔 후 첫 5경기 연속골이자 EPL 통산 50호 골을 달성했다.

이에 자축하듯이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렸다. 산체스의 롱 패스가 아스톤 빌라 수비수 엔젤스의 실책을 유발했고, 공은 손흥민 앞으로 떨어졌다. 손흥민은 그대로 상대 골문으로 질주했고, 레이나와의 일대일 대결에서 침착하게 반대편 골문으로 볼을 밀어넣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멀티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통산 득점을 51골로 늘렸다.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50골을 넘어선 것은 아시아인으로는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었지만, 팀과 서포터스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 기분을 팬, 모든 한국 국민,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면서 "도움을 줘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