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아마 강호 배용준 더 CJ컵 출전한다

  • 기사입력 2019-09-06 1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더 CJ컵 출전권을 획득한 배용준. [사진=CJ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아마 강호 배용준(19 한국체대)이 오는 10월 제주도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나인브릿지 출전권을 획득했다.

배용준은 6일 경기도 성남의 남서울CC(파72)에서 끝난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뒀다.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을 차지한 박형욱(한국체대)에 1타 뒤졌다.

배용준은 비록 우승을 놓쳤으나 더 CJ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CJ그룹은 대한골프협회(KGA)가 주관하는 6개 아마추어 대회에서 성적에 따른 포인트를 부여하고 합산 1위 선수에게 스폰서 초청장을 준다.

배용준은 송암배와 솔라고배에서 우승했다. 작년에도 더 CJ컵 출전권을 획득했으나 전국체전 일정과 겹쳐 출전하지 못했던 배용준은 “다시 기회가 주어져 영광이다. 평소 좋아하던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와 함께 경기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더 CJ컵은 10월 17일부터 나흘간 제주 클럽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