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김재환 9회말 끝내기 홈런' 두산, SK 꺾고 단독 1위

  • 기사입력 2018-05-15 22: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9회말 끝내기 홈런으로 팀의 승리를 이끈 두산의 김재환.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철준 기자] 역시 야구는 9회말 2아웃 부터였다. 9회말 터진 김재환의 끝내기 투런포로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6-4로 제압하였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SK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하면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1위 탈환을 노리던 SK는 아쉽게 끝내기 홈런을 허용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1회초 첫 공격에서 SK가 리드를 잡았다. 최정이 두산 선발 후랭코프의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좌익수쪽 담장을 넘기를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1-0으로 SK가 먼저 점수를 올렸다.

리드하던 SK는 3회초 달아났다. 노수광과 나주환이 나란히 1루와 2루에 출루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한동민이 좌중간 2루타를 만들며 노수광과 나주환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2점을 추가한 SK는 3-0으로 달아났다.

계속해서 끌려가던 두산은 3회말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하였다.

SK의 선발 켈리를 공략하던 두산의 타선이 6회말 끝끝내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 타자 김재환이 안타로 출루했고 양의지가 켈리의 3구를 좌익수 쪽 담장으로 넘겼다. 점수는 순식간에 3-3으로 동점이 되었다.

이후 양 팀은 서로 리드를 잡기 위해 상대 투수들을 공략했지만 점수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그러던 9회초 SK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김성현의 안타와 나주환의 볼넷으로 2사 1,2루가 되었다. 노수광이 내야안타를 만들어내면서 2사 만루의 기회가 만들어졌다. 만루의 위기를 맞은 두산의 함덕주가 한동민을 상대로 공을 몸에 맞추며 김성현이 홈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점수는 4-3으로 SK가 승리를 눈앞에 두었다.

하지만 9회말 두산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다. 9회말 2사 허경민이 2루에 있는 동점 기회에서 박건우가 이를 놓치지 않고 SK의 박정배를 상대로 동점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연장을 바라보던 경기는 김재환의 홈런으로 끝나게 되었다. 박정배의 2구를 그대로 우익수 뒤쪽으로 쏘아 올렸다. 담장을 넘어가는 끝내기 투런포를 만들며 팀에게 승리를 안겼다.

SK는 이날 패배로 2위로 내려앉았고 1휘 탈환을 다음 기회로 넘기게 되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