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한국전력 전광인 “잊지 못할 시즌이 될 것 같다”

  • 기사입력 2018-03-13 2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맹활약으로 팀을 승리로 이끈 전광인.[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취득하는 전광인이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13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6라운드 삼성화재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6-24, 28-26)으로 이겼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전력은 4위에 올랐고 시즌 전적 17승 19패(승점 54점)로 시즌을 마무리 했다.

승리의 중심에는 전광인이 있었다. 전광인은 13득점을 기록하며 펠리페(33득점), 서재덕(7득점)과함께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후 만난 전광인의 표정은 밝았다. 전광인은 시즌을 마친 소감부터 밝혔다. 전광인은 “우선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거둬서 팬들에게 죄송스럽다. 그리고 팀 동료들에게 고맙다. 올 시즌 우리 팀에는 처음 시즌을 치르는 선수들이 많았는데 모두 120% 이상을 해줬다. 팀 동료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전광인은 올 시즌을 앞두고 처음 주장을 맡아 한 시즌 동안 팀을 이끌었다. 전광인은 “책임감이 많이 느껴졌다. 처음 시즌을 치루는 선수들과 신인들이 많아서 이끌어가는 입장이라 힘들긴 했다. 하지만 동료들이 잘 따라와줬다”라고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시즌이 끝나고 군대를 가는 선수 들고 있고, 아마 올 시즌 함께 뛰었던 멤버들과 다시 뛰기는 힘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잊지 못할 멤버들이다”라고 말하며 동료들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전했다.

전광인은 올 시즌 후 생애 처음으로 FA 자격을 취득한다. 한국전력 선수로 뛰는 시즌은 올 시즌이 마지막일 수도 있다. 전광인은 “아직은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지 않았다. 이제 시즌이 끝났으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한국전력은 나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팀이다. 한국전력에서 뛰면서 다양한 경험을 했다. 꼴찌도 해보고 플레이오프도 경험해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부상으로 고생했던 전광인은 올 시즌을 건강하게 마쳤다. 전광인은 “크게 아픈 곳은 없다. 경미한 통증은 있지만 플레이 하는 데 전혀 지장 없는 수준이다”라고 몸 상태에 대해 밝혔다.

이날 경기에는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김호철 감독이 경기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국가대표 선발에 대해서 전광인은 “비 시즌 때도 몸 관리를 잘해서 대표팀에 뽑아 주신다면 열심히 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