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저니맨야구육성사관학교, 남양주 분교 개교

  • 2017-03-06 17:51|정아름 기자
이미지중앙

지난 4일 저니맨야구육성사관학교 남양주 분교 개교식이 열렸다. [사진=저니맨스포츠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아름 기자] 최익성 대표가 이끄는 저니맨야구육성사관학교(이하 사관학교)가 1년 6개월만에 분교를 열었다.

사관학교는 지난 4일 광진구 본교에 이어 남양주 분교 개교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교식에서는 주니어 포니야구단과 사회인야구단 창단식도 함께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포니야구단 소속 15명의 선수 및 학부모를 비롯해 사회인야구단 단원들이 참석했으며, 사관학교 총감독으로 부임한 진동한 감독과 사회인야구단 소속 가수 임태경씨와 개그맨 이광채씨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창단식 및 개교식 행사 진행 후 이벤트 경기로 주니어 포니야구단 선수들과 사회인야구단 선수들의 경기도 펼쳐졌다.

이번 남양주 분교 개교로 사관학교는 독립야구단 '저니맨 외인구단'과 더불어 한국포니야구소프트볼연맹(회장 김영웅) 산하 주니어야구단 '저니맨 포니야구단'과 사회인야구단인 '저니맨 패밀리'까지 총 3개 구단을 운영하게 됐다.

최익성 대표는 "포니야구단은 특별히 애착이 가는 팀이다. 공부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야구선수도 하려는 학생들에서부터, 야구를 늦게 시작한 학생들, 부상이나 유급 등 개인적 사유로 엘리트 야구부 출신 선수들까지 다양한 학생들이 모였다. 야구에 도전하려는 학생들에게 최소한의 기회는 부여되어야 한다"라며 본인의 교육철학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재 모인 선수들에게 수준별 맞춤형 육성 시스템을 가동해 서울시 춘계 및 추계리그 등 정식대회에서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는 것이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최익성 대표의 바람대로 저니맨 포니야구단은 그간 연습경기에서 3연승을 달리며 산뜻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사회인야구단 '저니맨 패밀리' 창단으로 생활체육인들과도 함께 호흡한다. 저니맨 측은 "독립야구단의 저변 확대와 독립야구리그의 활성화를 위해서 풀뿌리 야구팬덤이 필수적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저니맨 패밀리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임태경씨와 개그맨 이광채씨를 비롯해 약 20여 명의 단원이 입단 절차를 마친 상태다. 선수단 운용규칙 확립 후 정기적 훈련과 이벤트 경기를 진행한 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리그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경주 전지훈련에 한창인 독립야구단 '저니맨 외인구단'은 전지훈련이 마무리되는 3월 말 창단식을 진행한다. 저니맨 외인구단의 창단식에는 연천 미라클도 참여, 독립야구 시범리그 출범식도 함께 거행할 예정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